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KBS·MBC 노조가 4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양대 공영방송이 동시에 총파업을 벌이는 것은 2012년 이후 5년 만이다. 총파업 참가인원은 KBS 1800여명, MBC 2000여명이다. KBS·MBC 구성원들의 총파업으로 뉴스를 포함한 방송 프로그램이 축소·결방됐다. 양대 공영방송 노조의 총파업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인 지난 9년간 권력의 나팔수를 자처하며 방송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무너뜨렸다는 자기반성에서 비롯됐다. 공영방송이 더 이상 사회적 흉기가 돼서는 안된다는 절박한 심정에서 총파업에 나선 KBS·MBC 구성원들에게 지지를 표한다.

 

MBC 노조원들이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앞에서 열린 총파업 출정식에서 '김장겸 사장 퇴진' 등을 요구하며 결의를 다지고 있다. 김기남 기자

 

공영방송을 권력의 사유물로 만들어 여론을 조작하고 사실을 왜곡해온 KBS·MBC 경영진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는 이미 차고 넘친다. 그런데도 과거 권력과의 유착으로 자리를 꿰찬 뒤 공영방송을 참담하게 망가뜨린 KBS·MBC 경영진은 “불법 파업에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는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이고 있다. 특히 부당노동행위로 고발돼 고용노동부의 4차례 소환 요구에 응하지 않아 체포영장이 발부된 뒤 종적을 감췄던 김장겸 MBC 사장은 5일 자진출석해 조사를 받기로 했다. MBC를 파탄낸 것도 모자라 구성원들에게 해고와 부당징계의 칼날을 휘둘러온 장본인이 피해자 행세를 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노동법을 위반한 피의자인 김 사장을 ‘언론자유 수호자’로 떠받들며 정기국회 보이콧을 선언한 자유한국당도 지탄받아 마땅하다. 김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를 ‘언론탄압’으로 규정한 홍준표 대표의 이율배반적 행태에는 말문이 막힐 지경이다. 홍 대표는 2008년 한나라당 원내대표를 지낼 당시 정연주 KBS 사장이 검찰 소환에 불응하자 “체포영장을 발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랬던 홍 대표가 보수세력의 결집을 꾀할 요량으로 김 사장에 대한 정당한 법 집행을 두고 ‘방송장악 음모’라고 하는 것은 몰염치한 자기부정이다.

 

KBS·MBC 구성원들의 총파업은 공영방송의 신뢰를 회복하고 시민들에게 방송주권을 돌려주기 위한 저항의 몸짓이다. 공영방송 파업 사태를 풀 수 있는 유일한 길은 경영진의 조속한 퇴진뿐이다. KBS·MBC 구성원들도 “공영방송을 파탄낸 경영진이 물러나면 즉각 현업에 복귀하겠다”고 했다. 정치권도 공영방송 정상화를 외면하면 시민들의 저항에 직면할 수 있음을 깨달아야 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미디어로그 칸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