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북 리더기의 대표격인 아마존 킨들. 지난 8월에 3세대 기기를 출시한 뒤 순항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새 킨들은 화면 크기는 그대로인 채 전체의 크기를 줄였고 무게도 가벼워졌다. 무선 인터넷 연결 기능이 들어갔으며, 저장 용량도 늘었다. 전체적으로 크게 개선되었지만, 책을 읽는 도구라는 단순명료한 본성은 하나도 변하지 않았다. 화면은 여전히 모노톤이며, 한둘 쯤 집어 넣었을 수도 있는 심심풀이 게임 같은 것은 전혀 없다. 



e북을 읽을 수 있는 채널은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다. 지금은 킨들 같은 전문 리더기는 물론이고 일반 컴퓨터, 넷북, 스마트폰에서도 전자책을 읽을 수 있다. 이런 시장 상황에서 킨들 같은 전문 기기가 살아남을 수 있을까. 예컨대, 킨들 소프트웨어를 아이패드에 설치하여 아마존에서 산 전자책을 읽을 수도 있다. 폭넓게 쓸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한 가지 기능밖에 못 하는 킨들보다는 리더기 기능은 물론이고 컴퓨터의 일반 기능을 다 수행할 수 있는 아이패드 같은 태블릿 컴퓨터에 투자하는 편이 더 나을 듯하다. 이런 생각은 누구나 하지 않을까. 아이패드가 나왔을 때 '킨들 킬러'라는 평가도 받지 않았던가.

아마존닷컴의 CEO 제프 베조스의 생각은 다르다. 새 킨들이 나온 뒤 찰리 로즈와 가진 인터뷰에서 베조스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며칠 전에 내가 봤더니, 아이패드용으로 가장 많이 쓰이고 있는 앱(애플리케이션)은 '분노의 새들(Angry Birds)'이었다. 이것은 돼지들에게 새를 던져 터뜨리는 게임이다. 반면 킨들에서 가장 많이 다운되어 이용된 것은 스티그 라르손이었다. 사용자층이 전혀 다른 것이다. 킨들은 독서를 원하는 사람들을 위해 만들어진 기기다." (스티그 라르손은 <밀레니엄> 3부작을 쓴 스웨덴 작가다.)

그래서, 독자가 책을 읽는 과정에서 집중을 흩뜨릴 수 있는 모든 가능성을 배제하려고 했단다. 책이란 단순히 종이에 풀칠을 해서 엮은 물건이 아니라, 작가의 정신 세계를 독자에게 전달하는 하나의 시스템이다. 전자책에서도 이러한 시스템이 그대로 유지되어야 한다는 게 베조스의 생각이다. 따라서 독서를, 그리고 오직 독서만을 위한 기기를 지향한다는 것이다.

아마존 킨들은 21세기에 인류가 겪고 있는 곤경의 하나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듯하다. 독서가 지식과 지혜를 추구할 수 있는 최적의 길 중 하나라는 사실은 과거나 현재나 마찬가지다. 책의 재료가 파피루스이든 목간이든 종이든 바이트와 액정 스크린이든, 이러한 사실은 변함이 없다. 그러나 갈수록 책을 읽기가 힘들다. 지나치게 재미있는 것들이 지나치게 가까운 곳에 지나치게 많이 있다. 이들이 한정된 시간 자원을 빼앗아 간다. 진지한 독서(deep reading, 혹은 ludic reading)가 실종되어 간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갈수록 높아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전통적인 독서로 돌아가기 위해 애를 쓴 것처럼 보이는 킨들조차 이러한 상황에서 완전히 벗어나지는 못했다. 아마존의 킨들 스토어에는 텍스트 기반의 무료 게임들이 몇 개 등록되어 있으며, 각 게임마다 수십 명에서 1백여 명이 리뷰를 달았다. 최근에는 킨들 최초의 유료 게임 '단어 맞추기(스크래블)'이 4.99달러에 등장하기도 했다.

조금 과장되게 말한다면, 이것은 현재 우리가 맞닥뜨리고 있는 문화사적 문제라고 할 수 있다. 책은 종이를 넘어 디지털로 진화하고 있지만, 사람들은 책을 읽을 시간이 없다. 취미로서의 독서가 방해 받은 지는 이미 오래다. 요즘도 취미란에 독서라고 써 넣는 사람이 있는가. 없진 않겠지만 과거보다 훨씬 줄었을 것이다. 심지어, 꼭 필요한 독서조차 방해를 받고 있음을 부정하기 어렵다. 

생각해 보니,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라는 말이 사라진 지도 꽤 되었다.

※ 아마존 킨들 이미지: 아마존
Posted by 미디어로그 칸미디어